논문컨설팅 글로빛
  • sms
  • 카카오플러스친구
  • 네이버톡
  • 탑버튼
카카오 이미지
네이버톡 이미지

글로빛 자료실

글로빛의 노하우가 담긴 자료들입니다.

글로빛 자료실

글로빛 자료실

언론보도 | 인문사회 분야 활성화 2300억 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글로빛 작성일19-04-05 17:21 조회922회 댓글0건

본문

 

 대학 밖 연구자도 정부 지원 가능

글로빛 로고

 

앞으로 박사 학위가 있다면 누구나 정부 지원을 받아 인문사회 분야 연구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대학에 한정된 인문사회 연구 인프라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면 실생활이나 지역에 밀착된 ‘손에 잡히는’ 연구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공지능처럼 인간의 삶이나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치는 분야를 개척할 때 인문사회 분야 연구자들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적극 추진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는 단순히 예산을 투입해 인문사회 분야를 지원하는 것을 넘어 국내 인문사회 연구 인프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구상이 담겼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무소속 연구자에게 정부 지원의 문호를 개방한 것이다. 연구 아이템이 훌륭하면 한국연구재단을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는 대학 구성원이 아니라면 대학의 추천을 받아야 했다. 교수 중심으로 돌아가는 학문 생태계에서 무소속 연구자에게 대학과 정부의 벽은 높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 교수라는 타이틀을 갖지 못했어도 한 분야를 천착하는 연구자라면 그리고 그 연구가 의미가 있다면 정부가 직접 지원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인문사회연구자지원센터’를 만들어 인문사회 분야에서 강연, 교육, 출판 등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을 발굴해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과학기술이 법적, 윤리적,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연구하는 ‘인문사회 분석(ELSI)’을 전체 연구 프로젝트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과학기술 연구개발 기획 단계부터 연구자 참여를 제도화하는 것이다.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을 실현하려는 목적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는 2300억원 수준으로 예산을 투입하지만 예산 당국과 협의해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1상담 문의

무료
상담
무료상담

개인정보 수집